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보] 인교돈, 남자 +80㎏급 동메달…한국태권도 두 번째 메달

송고시간2021-07-27 20:59

댓글
[올림픽] 인교돈, 준결승을 향해
[올림픽] 인교돈, 준결승을 향해

(지바=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 초과급 8강 한국 인교돈-카자흐스탄 제파로프. 인교돈 승리. 인교돈이 발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2021.7.27 xyz@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태권도 종주국의 중량급 최강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인교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남자 80㎏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반 콘라드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누르고 동메달을 땄다.

남자 58㎏급 장준의 동메달에 이은 이번 대회 태권도에서 우리나라가 챙긴 두 번째 메달이다.

올림픽 출전이 처음인 인교돈은 준결승에서 북마케도니아의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에게 6-12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메달 결정전 승리로 시상대에 서게 됐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