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염경보 속 인천 아파트 건설 현장서 50대 근로자 숨져

송고시간2021-07-27 22:26

댓글
근로자 (CG)
근로자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폭염경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9분께 인천시 서구 원당동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50대 A씨가 실신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해당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일용직 근로자로 점심 식사 후 화장실을 간 뒤 연락이 끊겼고, 동료 근로자가 이를 뒤늦게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인천에는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7일째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해 온열질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진술과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