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우 때 '땅밀림' 우려지 전국 77곳…과학적 관리로 피해 막는다

송고시간2021-07-28 11:10

댓글

산림청, 예방대책 추진…산사태보다 피해 커

땅밀림 개념도
땅밀림 개념도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이 여름철 집중호우나 태풍으로 발생할 수 있는 '땅밀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본격적인 대책을 추진한다.

땅밀림은 땅속 물이 차오르면서 약해진 땅이 비탈면을 따라 대규모로 서서히 무너지는 현상으로, 산사태보다 큰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

산림청은 과학적 방법을 통해 전국적으로 땅밀림 위험에 노출돼있는 지역을 사전에 파악해 선제 대응할 계획이다.

브리핑하는 임상섭 산림청 산림보호국장
브리핑하는 임상섭 산림청 산림보호국장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림청은 땅밀림 위험성이 높은 2만여곳을 선정해 매년 2천곳씩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2019∼2020년 2년간 실태조사 결과 땅밀림 발생 의심이나 위험성이 높은 A등급은 39곳, 땅밀림 발생이 우려되는 B등급은 38곳으로 판별됐다.

이 중 이미 산지 속 균열이나 단차 등 땅밀림 징후가 발생해 향후 재난 발생 때 인명 및 재산 피해 위험성이 높은 지역은 구조물 대책으로 항구적인 복구사업을 시행한다.

실태조사 이전 땅밀림 발생 지역 10여곳을 복구했으며, 올해는 전북 완주, 전남 순천, 경북 영주 등 3곳에서 복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땅밀림 대책
땅밀림 대책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명 및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무인 원격감시시스템을 설치해 땅밀림 현상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 40곳에서 시범운영하고 있다.

산림청은 2028년까지 2만곳에 대한 실태조사를 마칠 계획이다.

땅밀림 무인 원격감시시스템은 시범운영 결과에 따라 시스템을 보완해 확대 설치한다.

땅밀림 발생의 과학적 예측을 위해 지질, 지형 등의 위험인자 평가와 분석으로 전국 땅밀림 위험지도를 2024년까지 개발한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땅밀림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빈틈없는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