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오사카 나오미 충격패 뒤 일본 '외국인혐오 민낯' 돌출

송고시간2021-07-28 10:38

댓글

"일본어 못하는데 왜 성화주자" 뒷말에 집단 동조

조직위, 다양성 강조하려 했으나 배타적 정서 여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쿄올림픽 개회식의 성화 최종주자였던 일본 여자 테니스의 간판스타 오사카 나오미(24)가 인종차별 피해자로 돌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도쿄올림픽 출전한 오사카 나오미
도쿄올림픽 출전한 오사카 나오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에서 활동 중인 오사카 선수가 성화 주자로 나설 때만 해도 일본이 인종 다양성 국가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세계 랭킹 2위인 그가 여자 단식 16강에서 탈락하자 분위기가 급반전 한 것이다.

본토에서 금메달 획득을 기대했던 일본 국민의 오사카 선수에 대한 여론은 싸늘히 식었다.

일본의 한 네티즌은 인터넷에 "오사카가 일본인이라고 하지만 일본어도 제대로 못 한다"라며 "그런데도 왜 성화 점화 주자가 됐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적었다.

이 글에는 찬성하는 표시만 1만개 이상이 붙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올림픽] 성화 마지막 주자는 오사카 나오미
[올림픽] 성화 마지막 주자는 오사카 나오미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2위인 일본 오사카 나오미가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대에 점화한 뒤 성화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1.7.23 yatoya@yna.co.kr

오사카는 일본인 어머니와 아이티 출신 아버지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인종과 문화적 정체성 논란의 한 가운데 서 있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개회 때 큰 주목을 받는 성화 점화 주자로 선발된 데에는 일본의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조직위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라고 NYT가 전했다.

그러나 사회 일각에서는 여전히 일본인이라는 정의를 좁게 내리며, 외국에 배타적인 정서가 강한 상황이다.

일본에서 '하프'라고 불리는 혼혈인은 일본에서 태어났더라도 온전한 일본인으로 대접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다.

일본인 남편과 결혼해 일본에서 컨설팅 사업을 운영하는 호주 백인 여성 멜라니 브록은 "아들 둘이 일본 학교에 다니지만, 종종 여느 일본 아이들과 다르다는 시선을 받는다"라며 "다른 엄마들이 우리 아이들더러 혼혈이기 때문에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얘기도 한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브록은 "일본에서 혼혈인이 살기에는 매우 어려운 환경이다"라고 지적했다.

프랑스 오픈에 출전한 오사카 나오미
프랑스 오픈에 출전한 오사카 나오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오사카가 지난 5월 프랑스 오픈에서 패배하고 우울증을 이유로 기자회견에 나서지 않았던 것을 두고도 일본에서는 뒷말이 많다.

당시에는 우울증이라더니 올림픽 성화 점화자의 큰 영예는 받아들이고 그에 보답하지 않은 채 이번에 중요한 경기에서 패배하는 등 자신이 몸담은 스포츠를 경시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특히 일본에서는 아직도 정신 건강 문제를 드러내 놓는 게 금기시되는 분위기다.

실제로 오사카 선수가 우울증을 언급하자 여자 선수라는 점에서 성차별 이유까지 곁들여 부정적 반응이 많았다고 한다.

그러나 또 다른 일각에서는 오사카 선수를 지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시민은 "개인적으로는 오사카 선수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라면서도 "그러나 일본의 대표 선수로서 나서주고, 열심히 뛰어준 데 대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