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로이터 "남북한, 정상회담 개최 논의중"…靑 "사실 아니다"(종합2보)

송고시간2021-07-28 15:44

댓글

"코로나19가 최대 변수…화상회담도 선택지"

"북한이 폭파한 공동연락사무소 재건설도 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남한 정부의 소식통 3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함으로써 긴장관계를 완화하는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소식통들은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추구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일정이나 다른 세부 사항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협의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코로나19가 가장 큰 변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면 회담이 최선인데 상황이 좋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를 보고하지 않았지만 코로나19를 이유로 국경을 봉쇄하는 등 방역을 중대 사안으로 여기고 있다.

다른 소식통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화상 정상회담이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날 로이터 보도를 부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는 이미 밝혔듯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27일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남북 정상 간 대면 접촉 또는 화상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 정상 간 대면 접촉, 화상 회담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 답했다.

13개월 만에 전격 복원된 통신연락선은 남북 관계 개선의 발판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로이터는 남한 정부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폭파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재건설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작년 6월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했다.

아울러 로이터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과 중국 간 화물열차 서비스를 포함한 무역이 이르면 8월 재개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