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팀 어디로?…이낙연 "날치기 온당?" 이재명 "사면 말바꾸기"

송고시간2021-07-28 17:28

댓글
TV토론에 앞서 인사하는 정세균, 이재명과 이낙연
TV토론에 앞서 인사하는 정세균, 이재명과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세균(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7.2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본경선 첫 TV토론회에서 또 충돌했다.

이날 오전 원팀 협약식의 '도장'이 마르기도 무섭게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포문은 이 전 대표가 먼저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MBN 공동 주관으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겨냥, "재난지원금에 관해 이 지사는 '날치기'라는 말씀을 했다. 그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지사는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듯하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여야가 합의했다가 야당이 번복하니까 왜 합의를 번복하냐고 야당을 비판했다가 어제는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여야)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어떤 것이 진심이냐"고 압박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말을 바꾼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다. 재난지원금은 보편 지원이 맞다. 그 주장을 계속한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법사위 양도를 합의한 것에 대해 (제가) 아무런 권한이 없어 바꾸라 마라 할 수 없다"며 "그러나 의견은 낼 수 있다. 당원의 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전 대표가 "한번은 여야 합의가 번복됐다고 야단을 치고 한번은 (합의를) 철회하라고 하라고 했다"며 재차 해명을 요구하자 이 지사는 곧바로 역공을 퍼부었다.

이 지사는 "오히려 후보님께서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문제"라며 "예를 들어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주장했다가 이후에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가 상황 바뀌면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또 태도를 바꿨다"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가 당 대표 시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꺼냈다가 철회한 것을 들추어낸 것이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