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송영길, '백신물량' 무심코 꺼냈다 급수습…당국 "유감"

송고시간2021-07-28 17:45

댓글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모더나사(社)의 코로나19 백신 공급계획을 무심코 공개했다가 비밀 누설 논란에 휩싸였다.

송 대표는 28일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날 모더나의 존 로퍼 부회장, 생산 책임자 등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다음 주 중으로 일정 분량의 모더나 백신을 받기로 협의한 사실을 전했다.

송 대표는 "원래 25일 75만 도즈, 31일 121만∼196만 도즈를 받기로 한 게 지금 연기된 것"이라며 "일단 130만∼140만분 정도를 다음 주에 받는 것으로 이야기가 됐다. 8월에 850만 도즈는 예정대로 들어온다고 한다"고 전했다.

백신 세부 공급 계획은 제약사들과 비밀유지 협약에 따라 도입 시기에 맞춰 공개되는 정보로, 이를 어기면 백신 공급이 중단되거나 연기될 수 있고 불이익이 발생해도 대금을 그대로 지급해야 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정확하지 않은 부분들이 다른 경로로 공개된 것에 대해 다소 유감을 표하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가급적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공급 일정과 세부적인 물량의 범위에 대해서는 (모더나 측과) 후속 협의를 하는 중"이라며 "이 부분이 비밀유지협약의 대상인지 등에 대해서도 함께 실무논의를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공개 발언을 통해 "아침 방송 인터뷰에서 모더나 공급 수치를 언급했지만 확인해 보니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협상 중이라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당정이 함께 지원해서 차질없이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 반장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 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치권에서 백신 공급 일정 등을 공개해 논란이 제기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5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언론 인터뷰에서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주차별 공급량을 언급했다가, 해당 제약사들이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중수본은 이날 "행안부 장관의 발언 이후 화이자사에 양해를 구해 공급상의 페널티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