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청래 "법사위 양보, 바로잡아야"…의총 요구

송고시간2021-07-28 18:5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8일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준다는 합의는 재고돼야 한다"며 의원총회 소집을 공개 요구했다.

친문 강성인 정 의원은 이날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보낸 친전에서 "당내 충분한 논의와 토론이 부재한 상황에서 이뤄진 합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의원은 차기 법사위원장 후보군으로 거론됐으나, 지난 4월 윤호중 원내대표가 정 의원에게 양해를 구하고 박광온 의원을 내정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양당 합의에는 다른 상임위의 상원으로서 작동해온 법사위의 개혁 방안이 담기지 않았다"며 "각 상임위가 입법의 내용뿐만 아니라 체계와 자구까지 책임 있게 심사하도록 권한을 온전히 돌리는 것이 진정한 개혁"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권한은 차기 원내대표에게 있다"며 절차적 문제도 제기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정청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내 대권주자들도 찬반양론으로 쪼개진 가운데 '법사위 합의'에 따른 당내 반발이 갈수록 커지는 양상이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무소불위 권한을 가진 법사위를 야당에 내주는 것을 당원과 국민이 쉽게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당 지도부에 재고를 요청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김두관 의원도 반대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불만이 있더라도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여야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밝혔고, 박용진 의원도 지도부 결정을 존중하자는 입장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도부 결정을 존중하지만 확실한 법사위 제도개혁 없이 야당에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