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해트트릭으로 8강행 징검다리…드디어 터진 황의조

송고시간2021-07-28 19:26

댓글

1·2차전서 무득점…온두라스전서 쾅쾅쾅!…'김학범호 키맨' 재확인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올림픽] 백발백중 황의조

(요코하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후반전. 황의조가 페널티 킥을 넣은 뒤 양궁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7.28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키맨' 황의조(보르도)가 드디어 터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온두라스에 6-0으로 대승했다.

황의조가 페널티킥 2개와 필드골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김학범호의 조 1위 8강 진출에 앞장섰다.

황의조는 김학범호에서 가장 중요한 공격수다.

프랑스 무대에서 지난 시즌 12골을 터뜨린 검증된 골잡이인데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김학범 감독의 지도 아래 금메달을 목에 걸어 그의 축구 철학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선수다.

[올림픽] 황의조 해트트릭 터졌다!
[올림픽] 황의조 해트트릭 터졌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후반전. 황의조가 페널티 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1.7.28 hama@yna.co.kr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를 와일드카드로 뽑으면서 올림픽 본선행의 '일등공신' 공격수인 오세훈(울산)과 조규성(상무)을 모두 내쳤다. 그 정도로 황의조를 향한 믿음이 두터웠다.

하지만 황의조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좀처럼 득점하지 못해 김학범 감독의 애를 태웠다.

뉴질랜드와 1차전(0-1 패)에서는 선발 출전해 90분을 뛰면서 슈팅 2개를 날렸다. 루마니아와 2차전(4-0 승)에서는 후반 33분에 교체될 때까지 슈팅 3개를 기록했다. 이들 슈팅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올림픽] 속 시원한 황의조 골
[올림픽] 속 시원한 황의조 골

(요코하마=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황의조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1.7.28 handbrother@yna.co.kr

그랬던 황의조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득점포를 뜨겁게 가동했다.

전반 12분 이동준(울산)이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황의조는 포효하며 그간 마음고생을 날려 보냈다.

대회 첫 득점으로 영점 조절을 끝낸 황의조는 전반 추가시간 필드골까지 넣으며 토너먼트에서의 맹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김진규(부산)가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낸다는 것이 황의조의 발 앞에 떨어졌다.

황의조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멀티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금메달을 향한 의지가 느껴지는 '양궁 세리머니'를 펼쳤다. 양궁 대표팀은 지금까지 치른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올림픽]'기회는 확실히'
[올림픽]'기회는 확실히'

(요코하마=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8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온두라스의 경기. 황의조가 팀의 세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1.7.28 ondol@yna.co.kr

황의조는 후반 7분에도 김진야(서울)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하고 후반 12분 교체됐다.

황의조가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김학범호의 강점인 풍부한 2선 공격진에 더 많은 공간과 득점 기회가 주어진다.

황의조의 이날 '해트트릭'은 김학범호 공격력 증폭의 '선순환'을 일으킬 촉매제가 될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의 필드골이 들어갔을 때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지금까지 들어간 대표팀 골 장면 중 가장 밝게 웃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