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 '일인자' 천웨페이와 8강 격돌

송고시간2021-07-30 06:01

댓글

양궁 여자 개인전,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도 주목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또 한 명의 '젊은 천재' 안세영(19·삼성생명)이 세계 최고를 향해 도전장을 내민다.

안세영은 30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일인자' 천위페이(중국)와 격돌한다.

여자 단식 세계랭킹 2위인 천위페이는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한 포인트 레이스에서 1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 1번 시드를 받은 선수다.

세계랭킹 8위(7번 시드)인 안세영은 조별리그 2경기와 16강전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4강으로 가는 길목에는 큰 산이 버티고 있다.

안세영은 천위페이와 4번 맞붙어 모두 패했다. 그러나 나이도 실력도 자란, 도쿄올림픽에서는 다른 결과를 만들 수 있다.

[올림픽] 안산 조준
[올림픽] 안산 조준

(도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32강 안산(한국) -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 안산이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2021.7.29 xyz@yna.co.kr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안산은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을 향해 시동을 건다.

여자 양궁 단체전과 혼성 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개인전 16강전을 시작한다. 하루에 8강, 4강, 결승까지 치르는 강행군을 펼친다.

고된 여정을 끝내면 달콤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안산이 개인전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한국 양궁사상 최초로 올림픽 단일 대회 3관왕에 오른다.

여자양궁의 강채영도 16강에 살아남아 단체전 우승에 이은 2관왕에 도전한다.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은 같은 종목 여자 대표팀의 은메달의 기(氣)를 받아 메달 사냥에 나선다.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8일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을 한국에 선사한 터라 남자 에페 대표팀의 입상 기대감도 크다.

김민종과 한미진은 각각 유도 마지막 개인전인 남자 100㎏ 이상급, 여자 78㎏ 이상급에 출전한다.

유도는 31일 혼성 단체전을 끝으로 일정을 마친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 육상 종목을 시작하는 날, 남자 높이뛰기 예선을 치른다. 우상혁은 2m30을 넘거나, 상위 12위 안에 들면 결선에 진출한다.

한국 수영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50m 예선에서 또 한 번 역영을 펼친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