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단체 "유해 물질 검출된 제강슬래그 새만금 반입 중단하라"

송고시간2021-07-29 14:45

댓글
새만금 단지에 반입된 제강슬래그
새만금 단지에 반입된 제강슬래그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바다지키기 군산시민행동은 29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태양광단지에 반입한 제강슬래그를 모두 걷어내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1.7.29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태양광 단지가 조성되는 새만금 갯벌에 철을 생산하면서 발생한 찌꺼기인 제강슬래그를 붓는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는 가운데, 전북 환경단체가 슬래그 반입 중단을 촉구했다.

바다지키기 군산시민행동은 2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강슬래그에서 나오는 유해 물질은 새만금 환경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당장 반입된 제강슬래그를 걷어내라"고 요구했다.

단체에 따르면 군산시는 지난 5월부터 새만금 육상태양광 2구역 사업부지 내 공사 차량 진·출입 도로공사에 세아베스틸의 제강슬래그를 이용해 갯벌을 매립하고 있다.

단체는 "자체적으로 한국세라믹기술원 등에 제강슬래그 유해성 분석을 의뢰한 결과 바냐듐과 크롬, 망간 등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며 "세아베스틸이 처리하지 못해 쌓아둔 제강슬래그를 왜 새만금에 반입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이어 "군산시는 전북도보건환경연구원 시험 결과 제강슬래그에서 중금속이 불검출됐다며 새만금 반입을 허용했다"며 "하지만 시험방법에 따라 유해 물질이 검출될 수 있다는 게 입증된 만큼 지금이라도 반입을 중단하고 다시 검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단체는 제강슬래그에서 나오는 유해 물질이 바다로 흘러가 환경을 오염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단체는 "제강슬래그에서 발생한 백탁수에 미꾸라지와 붕어를 넣자 10여 분만에 모두 껍질이 벗겨지며 고통스럽게 죽어갔다"며 "수질 개선을 위해 4조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한 새만금에 환경을 오염시키는 제강슬래그를 투입하는 것은 이율배반적 행동"이라며 꼬집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