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소상공인 피해지원 최우선…추경 신속히 집행"

송고시간2021-07-29 15:46

댓글

"지금부터는 속도…공정하고 포용적인 회복 최선"

"방역 성공 못하면 성장목표 달성 자신못해…4차유행 빠르게 진정시켜야"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절박한 소상공인들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 데 최우선을 두고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 상황으로 민간 경제활동에 어려움이 커질수록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 운영으로 민생의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고통의 무게를 덜어드리는 일이 시급하다. 지금부터는 속도"라며 빠른 지원을 거듭 당부했다.

이어 "장기적 대책도 중요하다. 손실보상제도가 10월에 시행되는 대로 원활하게 보상이 이뤄지도록 보상심의위원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문제를 두고도 "여행업, 관광업을 비롯한 코로나 취약업종 지원을 더 확대하고, 청년·여성·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에도 힘써달라"고 했다.

특히 코로나 충격이 취약계층에게 더 큰 타격을 줬다면서 "위기가 지속되는 내내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멀리 내다보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신용등급이 낮고 소득이 낮은 국민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득이 채무를 제때 갚지 못하는 분들에 대한 신용회복 방안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위기 대응 과정에서 유동성이 증가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물가상승 우려가 크다. 폭염 등 공급 측면의 불안 요인도 있다"며 농축수산물 물가 안정 및 추석물품 공급량 조기 확대에도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6%에서 4.3%로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우리 국민의 저력과 우리 경제에 대한 신뢰가 반영된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방역에 성공하지 못한다면 (목표 달성을) 자신할 수 없다. 지난 세 차례 유행을 극복하며 세계적 모범사례를 만든 것처럼 4차 유행을 빠르게 진정시켜야만 성장 목표를 이루고, 민생 회복의 불씨를 더욱 크게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정부는 공정한 회복, 포용적 회복, 일자리의 회복까지 이루는 완전한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