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터뷰] 윤석열 "누구에게 보복, 있을 수 없는 얘기"

송고시간2021-07-30 06:20

댓글

"입당해도 이념에 빠지면 반쪽…8월 중 방향 잡을 것"

"김종인 한번 더 뵙겠다"…지지율 하락에 "국민이 원하는 답이 부족했나 생각"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한지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누구에게 보복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자신이 집권할 경우 정치보복의 악순환을 끊겠다고 다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정치권력과 사법(기관)이 확실히 분리돼야 한다. 서로 영향을 미치는 관계가 돼선 문명국가라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하는 사람들도 형사 사법에 대해선 말을 자제해야 한다. 누구를 처벌하라, 구속하라, 아무리 유권자의 표를 얻는 것이라 하더라도 국민을 대표하는 입장에 있는 분들은 정말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출범 자체가 적폐청산이라고 하면서 (정권을) 잡았다. 미래에 뭘 하겠다, 이게 아니었다"며 "구악을 일소한다는 게 정부 탄생 목적이었고, 거기에 국민이 도장을 찍어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정부가 경제 정책을 실패한 게 정권 획득 과정에서부터 경제 철학이 없었던 것이다. 나라를 어떻게 만들겠다는 미래 비전 없이 (정권을) 잡았다"며 "원래 혁명 정부라는 게 미래 비전이 없다. 대개 실패한다. 딱 그런 꼴이 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도 일선에서 (수사를) 했지만 그걸 적폐라고 하지는 않았다. 중앙지검에서 '이건 법치주의의 회복이다. 헌법 질서의 회복이다'라고 했다"고 회고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대선후보가 되면 "국민 전체를 바라보는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정당이 이념적 지향점 같은 걸 가져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입당이라는 게 바깥에 있다가 (국민의힘) 후보가 정해지고 나서 야권 단일화 경선을 해서 (승리하면) 입당해 출마하는 방법, (경선) 중간에 들어가는 방법, 시작할 때 가는 방법, 이런 게 있다"며 "당을 만들 생각은 없다"고 못박았다.

앞서 그는 연합뉴스TV에 출연해 "궁극적으로야 국민의힘과 손을 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도 "특정 정당에 입당한다고 해서 그 정당이 그동안 국민에 보여준 이념적 특성에 매몰돼 그대로 한다면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며 "그렇게 해서 집권하기도 쉽지 않고, 집권해도 결국 반쪽이 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입당 여부를 정하는데) 시간이 너무 걸려선 불확실성을 주기 때문에 늦지 않게 판단할 것"이라며 "8월 중에는 방향을 잡아 판단을 내려야 하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두 차례 만난 것과 관련해선 "너무 짧게 만났다"며 "휴가를 다녀오시면 사무실로 찾아뵙든지, 저녁 시간을 내서 여러 가지 조언도 받고,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신지도 듣고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과 윤 전 총장 캠프는 세종대로를 사이에 두고 가까이 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지지율 추이에 대해 "공개적으로 나서기 전에는 아무래도 (정권교체) 기대감이 지지율로 이어진 것 같다"며 "실제 나와서 활동을 하다 보니 기대에 못 미치는 부분들이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 기대에 충족할 만큼 공부하고 바꿔나가야겠다"며 "국민이 원하는 답을 해야 하지 않겠나. 시작하고 나서 그런 게 좀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