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건설근로자 9만5천명 코로나 선제검사 추진

송고시간2021-07-30 11:28

댓글
마스크를 쓴 공사현장 관계자
마스크를 쓴 공사현장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건설 근로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30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건설 공사장은 특성상 외국인 근로자 비중이 높아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취약하고 식사·휴식 등 공동 활동이 많아 집단감염 우려가 높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시는 약 9만5천명으로 파악된 시내 건설 근로자에게 선제검사를 권고하고 25개 자치구 및 건설 관련 협회 등과 협조해 공사장 4천708곳을 점검할 예정이다.

대규모 공사장에는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검사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박 통제관은 "건설 현장에 근무하면서 검사받기가 어려우시겠지만, 자신의 건강과 사업장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