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락하지 마" 어머니 말에 흉기 들고 위협한 딸 집행유예

송고시간2021-07-30 13:58

댓글
울산지방법원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연락하지 말라'는 어머니 말에 화가 나 흉기로 협박한 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2부(황운서 부장판사)는 특수존속협박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저녁 흉기를 들고, 울산 어머니 집을 찾아가 "빨리 문 열어"라고 소리치며 인터폰과 현관문을 내리치며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둘러 2주간 치료를 받을 정도의 상처를 입혔다.

A씨는 평소 어머니가 자신에게 관심을 주지 않고, 최근 "앞으로 연락하지 말라"는 말을 하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죄질이 무겁지만, A씨가 부모로부터 정서적 지지를 받지 못하고 성장했으며, 자해할 의도로 흉기를 소지한 것으로 보이는 점, 어머니가 선처를 바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