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7월 확진자 절반 20∼30대…가족 간 감염도 주의

송고시간2021-07-30 14:25

댓글
가족 간 감염
가족 간 감염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달 광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절반은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광주에서는 모두 44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령대별로 10대 미만 16명, 10대 54명, 20대 144명, 30대 79명, 40대 68명, 50대 52명, 60대 이상 32명이었다.

20∼30대를 합치면 223명으로 전체의 50.1%를 차지했다.

젊은 층 대다수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데다가 호프집, 주점, 헬스클럽 등 다중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활동량도 많은 영향인 것으로 방역 당국은 분석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추가로 감염된 11명 중에도 6명이 20∼30대였다.

신규 확진자는 동구 호프집 관련 2명, 광산구 주점 관련 1명, 기존 확진자 관련 5명, 해외 유입 1명,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2명이었다.

이 가운데 6명은 가족 간 감염으로 확인돼 가정에서도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국은 강조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최근 감염 추세를 보면 젊은 층, 가족 간 전파 양상이 뚜렷하다"며 "가급적 다중 이용시설 방문을 삼가고 가정 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권장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