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육군 36사단 부사관이 빗길 교통사고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

송고시간2021-07-30 14:27

댓글
36사단 이상범 중사, 빗길 교통사고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
36사단 이상범 중사, 빗길 교통사고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

(원주=연합뉴스) 육군 제36보병사단 이상범 중사가 빗길에 차량이 전복된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구조한 사실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021.7.30 [36사단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육군 제36보병사단 이상범 중사가 빗길에 차량이 전복된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구조한 사실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이 중사는 지난 5월 27일 오전 10시께 민간병원 진료 목적으로 훈련병을 인솔하던 중 강원 원주시 행구지하차도 부근에서 빗길에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사고 현장은 자동차 전용도로에 경차 한 대가 도로 중앙에 전복돼 있었고, 주위에 시민 여러 명이 있었지만 구조 조치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

전복된 차 안에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채 에어백이 터진 상태에서 안전벨트에 매달려 있었다.

맞은편 차로에 있던 이 중사는 바로 달려가 차량 뒷유리를 발로 차 부수고 내부로 들어가 운전자를 구출했으며, 119구조대가 올 때까지 운전자를 안심시키며 돌봤다.

구출된 운전자는 7월 20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달하고 이 중사의 선행을 제보했다.

운전자는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었고 갈비뼈가 4개 이상 골절되는 등 전신에 큰 충격을 받았는데 신속히 구조되지 못했더라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 "경찰서에서 사고 사진을 받아봤을 때 과연 나라면 현장에 다가가 사고자를 구조할 수 있었을까 생각하며 단 1초의 고민과 망설임 없이 사고 현장으로 들어와 구해준 이상범 중사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워했다.

운전자는 국민신문고에 "오로지 국민을 구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군인의 사명감과 강한 군인 정신을 진심으로 느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군은 국민 곁에 밀접히 공존하며, 모든 위기 상황에서 국민을 보호하고 지켜주는 든든한 존재라는 걸 다시금 깨달았다"고 올렸다.

이에 대해 이 중사는 "군인이라면 누구든지 국민이 위험할 때 망설임 없이 달려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kimy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