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정경심 비하·욕설' 유튜버들 불구속 기소

송고시간2021-07-30 14:44

댓글
지난해 9월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
지난해 9월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해 9월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0.9.8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법정에서 안대를 하고 출석한 것을 비하하고 욕설을 한 유튜버들이 형사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김우 부장검사)는 30일 모욕죄를 적용해 유튜버 2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다른 1명을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6∼9월 정 교수가 법정에 출석하는 모습을 흉내 내며 조롱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정 교수 측은 작년 11월 이 유튜버들을 경찰에 고소했고, 검찰은 같은 해 12월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했다.

기소된 유튜버들과 함께 고소당한 다른 시민 1명도 있으나, 언행이 모욕죄에 이를 정도는 아니라고 보고 불기소 처분됐다. 정 교수는 이번 사건과 별개로 지난해 6월 신원 미상의 인물 5명을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정 교수가 법원에 출석할 당시 근처에 서서 "기생충아"라고 외치는 등 욕설을 하고, 한쪽 눈을 다쳐 안대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흉내 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도 현재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이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