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특혜접종 논란' 당진시 전 부시장·보건소장 등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1-07-30 14:44

댓글

충남경찰청, 7명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

당진시보건소
당진시보건소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예산=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특혜접종 논란을 빚은 충남 당진시 전 부시장과 보건소장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충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당진시 A 전 부시장과 지역 낙농축협 직원 등 4명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 전 부시장 등은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데도 화이자 백신을 우선 접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직원에게 지시한 당진시 보건소장 B씨도 검찰에 넘겼다. B씨에게는 직권남용과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가 적용됐다.

접종자 관리 전자문서에 손을 댄 보건소 직원 등 2명도 공전자기록 위작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관련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보건소장 B씨는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등에서 "잔여 백신을 제때 접종하지 않으면 버려질 것 같아 제 재량으로 접종하게 했다"고 해명했다.

당진시는 지난달 B씨를 직위 해제했다. A 전 부시장은 정기 인사에서 자리를 옮겼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