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노사 단체협약 제정된다…9개월 교섭 끝에 잠정 합의

송고시간2021-07-30 14:55

댓글

노조 "조합원 투표 거쳐 내달 중 단체협약 조인식"

삼성전자 노사 상견례
삼성전자 노사 상견례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1월 3일 열린 삼성전자 노사 단체교섭 상견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노사가 지난해부터 이어진 9개월간의 교섭 끝에 30일 노사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삼성전자에서 노사 단체협약이 제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노조는 조합원 투표를 거쳐 새 단체협약을 의결하고 내달 중 회사와 단체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노사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는 이날 오후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만나 '2021년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단체협약안은 노조 사무실 보장, 노조 상근자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제도 등 노조 활동 보장 내용과 산업재해 발생시 처리 절차, 인사 제도 개선 등 노사가 합의한 95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11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지난 9개월 동안 30여 차례에 걸쳐 교섭을 벌여왔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는 공동교섭단을 꾸려 교섭에 임했다.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 투표를 거쳐 단체협약 합의안을 추인하고, 내달 중 회사와 단체협약을 최종적으로 확정하는 단체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노조는 이후 9월께 2021년도 임금협상에도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단체협약은 노사가 단체교섭을 통해 근로조건 등 제반 사항을 합의한 협약으로, 노동조합법에 따라 취업규칙이나 개별 근로계약보다 우선하는 직장 내 최상위 자치 규범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이전에도 단체교섭을 진행한 적이 있으나 번번이 무산됐으며, 단체협약이 체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에 이후 삼성전자 등 삼성 내 주요 계열사에서는 노조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올해 1월 노조와 처음으로 단체협약을 체결했고, 이달 초에는 임금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