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내 폭행후 사흘넘게 방치해 숨지게 한 남편, 2심도 징역 4년

송고시간2021-07-30 15:34

댓글

법원 "피해자 자연사한 것처럼 범행 은폐 시도…처벌 필요"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부부싸움 중 아내를 넘어뜨려 머리를 심하게 다치게 하고 폭행한 뒤 쓰러진 아내를 그대로 방치해 숨지게 한 남편이 2심에서도 징역 4년형에 처해졌다.

수원고법 형사3부(김성수 부장판사)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원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가정폭력, 남편-아내 폭행·학대(PG)
가정폭력, 남편-아내 폭행·학대(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A씨는 지난해 12월 8일 낮 집에서 아내 B씨와 생활비 지급 문제로 다투다 아내를 밀어 넘어뜨린 뒤 손으로 얼굴을 움켜잡아 흔들고, 배를 걷어차는 등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로부터 밀린 B씨는 바로 뒤에 있던 냉장고 손잡이 부분에 뒤통수를 세게 부딪쳐 쓰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A씨는 쓰러진 B씨에 대해 사흘 넘게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고, B씨는 같은 달 12일 오전 뇌출혈로 숨졌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지난 2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고, 최근 2심에서도 같은 형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가슴을 강하게 밀어 머리를 냉장고에 부딪히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폭행했고, 이후 피해자가 계속 누워만 있는데도 3일 넘게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사건 후에는 자연사인 것처럼 신고해 범행 은폐를 시도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록 피고인이 의도하지 않았다고 해도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한 점을 고려하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