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체조 여왕' 바일스 "몸과 마음이 조화 못 이뤄"

송고시간2021-07-30 18:15

댓글

인스타그램에 첫 심경…"힘들고 경쟁적인 무대 위험해"

올림픽 중압감에 기권한 미 '체조여왕' 바일스
올림픽 중압감에 기권한 미 '체조여왕' 바일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에 출전했다가 기권해 올림픽 6관왕 도전이 좌절된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24·미국). 그는 이날 경기에서 자신의 주 종목인 도마에 출전했다가 13.766점이라는 낮은 점수에 그친 뒤 나머지 3개 종목을 뛰지 않았다. 이틀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계적 기대 속에 올림픽에 출전하는 중압감을 털어놓은 바 있는 그는 이날 정신적인 안정을 위해 물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몸과 마음이 조화를 이루지 못했다."

미국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24)가 29일(현지시간) 올림픽 기권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바일스는 인스타그램에 두 개의 훈련 영상을 게시하면서 "목요일 오전 훈련에서 내가 해야 할 일과 실제 해낸 일이 일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나는 당신이 힘들고 경쟁적인 이 무대가 얼마나 위험한지 모를 것으로 생각한다"며 "내가 왜 건강을 우선으로 여기는지 설명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 육체적 건강은 정신적 건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림픽 이전 자신의 컨디션에 대해서는 "미국을 떠나 도쿄로 향하기 전 일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며 "다음 날 아침 예선 대회부터 무작위로 경기가 시작됐다"고 적었다.

단체전 출전을 포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 팀에 4명의 선수가 있는 데는 이유가 있다"며 "미국과 팀이 메달을 따는 것을 위태롭게 하지 않기 위해 단체전을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당시 심경을 공개했다.

27일 단체전 도마 종목에서 저조한 점수에 그친 바일스
27일 단체전 도마 종목에서 저조한 점수에 그친 바일스

[AFP=연합뉴스]

그는 또 "사진과 내 눈을 보면 내가 공중에서 얼마나 혼란스러운지 알 수 있다"면서 "다행히 안전하게 착지했지만, 내가 2와 2분의 1을 비틀었어야 하는데 1과 2분의 1밖에 비틀지 못했다는 것을 여러분 중 일부는 깨닫지 못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바일스의 기권 이후 많은 이들이 그의 선택을 존중하고 지지를 보냈다.

바일스의 팬뿐 아니라 후원사인 비자(Visa)와 스포츠 웨어 브랜드 애슬레타(Athleta), 단백질 쉐이크 업체 코어 파워(Core Power) 등이 그의 선택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바일스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통산 금메달 19개,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를 획득했고,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합쳐 두 개의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30개의 메달을 땄다.

여기에 도교 올림픽 단체전에서 기권했지만, 은메달은 받아 메이저대회 전체 메달 수는 31개로 늘었다.

그는 이 부문 순위에서 러시아의 라리라 라티니나(32개)에게 1개 차로 다가섰고, 역대 올림픽·세계선수권대회 최다 메달리스트인 벨라루스의 비탈리 셰르보(33개)와도 격차를 좁혔다.

영상 기사 [영상] "우리는 사람이다"…올림픽 중압감에 주저앉은 체조요정
[영상] "우리는 사람이다"…올림픽 중압감에 주저앉은 체조요정

자세히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