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안산 "'페미니스트 이슈' 알고 있었다…집중하려고 노력"

송고시간2021-07-30 19:03

댓글
[올림픽] 3관왕 미소
[올림픽] 3관왕 미소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을 마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1.7.30 handbrother@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비난 여론을 뚫고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을 쏜 안산(20·광주여대)은 "(페미니스트)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고 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리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꺾고 3관왕에 올랐다.

앞서 안산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낸 뒤 이른바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 과거 SNS에 쓴 표현과 머리모양 등을 근거로 그를 페미니스트라고 규정하면서 비난했다.

이날 시상식까지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산은 관련 질문이 나오자 "경기력 외에 관한 질문은 대답하지 않겠다"고만 말했다.

[올림픽] 내가 챔피언
[올림픽] 내가 챔피언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을 마친 뒤 과녁에 사인하고 있다. 2021.7.30 handbrother@yna.co.kr

그러나 안산은 도핑테스트를 받은 뒤 대한양궁협회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안산은 "(페미니스트 논란)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면서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응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