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서 백신 접종 후 길랭-바레 증후군 증상 34건 보고

송고시간2021-07-31 02:04

댓글
브라질 시노백 백신 접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라질 시노백 백신 접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 가운데 34명이 길랭-바레 증후군 증상을 보였다고 현지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신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AZ) 27명, 시노백 4명, 얀센 3명이다.

길랭-바레 증후군은 감염 등에 의해 유도된 항체가 말초신경을 파괴해 마비를 일으키는 희귀 신경계 질환이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 및 국외 의약품 규제기관에도 AZ와 얀센 등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백신을 접종한 이후 드물게 길랭-바레 증후군이 발생했다는 사례가 보고됐다.

브라질 당국은 백신 부작용 경고 문구에 이 사실을 포함시키겠다고 밝혔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