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IOC, 美 은메달리스트 손더스 시상대 'X'자 시위 조사(종합)

송고시간2021-08-02 16:50

댓글

시상식서 나온 첫 정치적 의사 표현…"억압받는 사람들" 위한 행동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인 손더스가 양손으로 'X'자를 그리고 있다.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인 손더스가 양손으로 'X'자를 그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미국의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인 레이븐 손더스(25)가 시상대 위에서 머리 위로 양손을 교차해 'X'자를 그린 것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사에 착수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에서 "세계육상연맹,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와 접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더스는 전날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19m79를 던져 중국의 궁리자오(20m58)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손더스는 시상식에서 다른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던 도중, 머리 위로 두 팔을 'X'자 모양으로 들어 올렸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 시상식. 왼쪽이 은메달을 딴 레이븐 손더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 시상식. 왼쪽이 은메달을 딴 레이븐 손더스.

[AFP=연합뉴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의 흑인 여성이자 공개 동성애자인 손더스는 "우리를 우러러보고 우리가 뭔가를 말하거나 우리가 그들을 대변하는지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면서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한 제스처였다고 밝혔다.

지난달 IOC는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완화해 경기를 방해하지 않고 동료 선수들을 존중하는 선에서 개인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하지만 메달 시상식에서 무릎 꿇기, 주먹 들어 올리기 등 어떠한 형태로든 시위를 하는 건 여전히 금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도쿄올림픽 시상식에서 정치적 의사 표현이 나온 건 손더스가 처음이라며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NYT는 징계 수위가 어느 정도일지 가늠할 수 없지만, 최악의 경우 손더스가 메달을 박탈당하거나 향후 국제대회 출전을 금지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손더스는 늦은 밤 자신의 트위터에 "메달을 박탈해 가라고 하라"며 "내가 넘을 수 없을지라도 경계를 뛰어넘으려고 했다"고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손더스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성 소수자와 아프리카계 미국인, 전 세계 흑인들, 정신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계속 영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육상연맹은 아직 손더스의 행위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펜싱 남자 플뢰레에서 동메달 획득한 미국 대표팀. 왼쪽이 레이스 임보든.
펜싱 남자 플뢰레에서 동메달 획득한 미국 대표팀. 왼쪽이 레이스 임보든.

[로이터=연합뉴스]

손더스의 시상식 몇 분 뒤에는 미국 펜싱의 레이스 임보든이 남자 플뢰레 단체전 동메달 시상식 때 오른손 손등에 X를 그리고 여기에 동그라미를 친 것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임보든은 2019년 팬아메리카대회(범미주대륙대회) 시상식에서 국가가 연주될 때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벌인 바 있다.

NYT는 "사진을 살펴보면 임보든은 경기 도중에는 손에 그런 그림이 없었다"며 "그 표시가 뭘 의미하는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독일 여자 하키팀의 주장은 경기 중 무지개색 완장을 차고 성 소수자 커뮤니티와의 연대를 표시했다.

호주 여자 축구대표팀은 개막전에 앞서 원주민들의 깃발을 펼쳤고, 다른 몇몇 여자 선수들은 인종적 불평등에 항의하는 의미로 무릎을 꿇기도 했다.

코스타리카 체조 선수인 루치아나 알바라도는 연기를 마친 뒤 인종 간 평등을 지지하는 뜻에서 무릎을 꿇고 주먹을 들어 올렸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