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돌발 입당에 뿔난 국힘 지도부…'여의도식' 군기잡기

송고시간2021-08-02 12:21

댓글

이준석, 입당 장성민에 각종 찬사…윤석열에 '원오브뎀' 의전

입당 환영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입당 환영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의 입당을 환영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가 '신입 당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군기 잡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지도부는 2일 전례 없는 '빈집 입당' 행동에 대해 윤 전 총장이 멀리 하는 '여의도문법'을 동원해 비판을 쏟아냈다.

이준석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형식에 있어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긴 하다. 일정을 급하게 변경했더라도, 다시 상의를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라디오에서 "갑작스럽게 전격 입당하는 바람에 이상한 모습이 연출됐다"고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윤 전 총장의 '입당 환영식'보다 약 1시간 먼저 열린 호남 출신 대권주자 장성민 전 의원의 입당식에서는 다소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이 대표는 장 전 의원의 입당 환영사에서 장 정 의원에 대해 "DJ의 적자", "깊은 식견과 균형잡힌 시각", "취약지역인 호남 출신", "호남 당세 확장 노력에 큰 성과" 등의 표현으로 장 전 의원을 한껏 추켜세웠다.

반면 장 전 의원보다 지지율이 높은 윤 전 총장의 환영식에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별도 소개를 하지 않고 "대선주자가 갈수록 풍성해지고 있다. 국민의힘 경선 버스에 탑승해주신 것을 정말 감사드린다"는 인사만 전해 온도차를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중도, 진보 쪽 계신 분들과 사전에 교감·양해 없이 전격적으로 입당한 데 대해 상심하셨을 수도 있다"며 "대승적으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국민의힘이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당 소속으로서 많은 국민과 함께하는 것이 더 올바르다는 판단에 예상보다 더 일찍 입당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한 당내 대권 경쟁자들의 견제구도 이어졌다.

이날 입당한 장 전 의원은 야권 지지율 1위인 윤 전 총장을 역전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의 지지율은 큰 의미가 없다. 반사적 이득으로 얻은 지지율은 목욕탕의 수증기와 같다"며 "경쟁이 시작되는 순간 지지율은 출렁거리고 새로운 인물이 부상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유승민 전 의원은 '가난한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윤 전 총장의 최근 인터뷰 발언에 대해 "주 120시간 노동, 민란에 이어 부정식품 발언을 접하고 윤 전 총장의 평소 철학이 무엇인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