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촉촉했을 뿐, 흘러야 눈물이지"…입담꾼 김연경 퇴근 모습 화제[영상]

송고시간2021-08-02 17:14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승리한 후 주장 김연경 선수의 퇴근길 모습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한국배구협회는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한일전 퇴근길'이라는 제목과 함께 '단지 눈이 촉촉해졌을 뿐, 흘러야 눈물이다-김연경'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는데요.

또 '김 주장과 수영 후배의 퇴근길'이라면서 28초짜리 영상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전날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승리한 후 김연경 선수와 이소영 선수가 대화하며 숙소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영상에서 김연경은 "소영이 운다. 울지 말고"라고 말하자 이소영이 "아까 (김연경이) 운 거 아냐?"라고 되물었는데요.

이에 김연경은 "울 뻔했지"라고 했고 이소영은 재차 "울었잖아. 솔직히"라며 추궁했습니다.

그러자 김연경은 "아니. 촉촉. 흘러야 운 거지, 흘러야 눈물 아냐?"라고 말했는데요.

한편,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일본과의 조별리그 4차전에서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최다득점인 30점을 득점했습니다.

이날 승리로 한국 여자 배구팀은 8강 진출을 확정 지었고, 8강 첫 경기는 오는 4일 치러집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김도희>

<영상: 대한민국배구협회 페이스북>

"촉촉했을 뿐, 흘러야 눈물이지"…입담꾼 김연경 퇴근 모습 화제[영상]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