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복잡한 야구 대진표에 정용진 SSG 구단주도 "이해불가"

송고시간2021-08-02 20:20

댓글
SSG 랜더스 유니폼 입은 정용진 부회장
SSG 랜더스 유니폼 입은 정용진 부회장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도쿄올림픽 야구의 기묘하고 복잡한 토너먼트 방식에 혀를 내둘렀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 대진표 사진을 올린 뒤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 불가야"라는 글을 적었다.

정 부회장이 게시물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아 KBO SNS 공식 계정 관리자는 "죄송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도쿄올림픽이 채택한 '더블 일리미네이션' 방식은 야구를 웬만큼 안다고 자부하는 팬들도 쉽게 이해하기 어렵다.

우리말로 푼다면 이중 패자부활전 정도 된다. 연패를 당하지만 않으면 계속해서 다음 라운드 진출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어쨌든 핵심은 패자부활전을 치른다는 점이다. 개최국인 일본이 혹시나 모를 패배에 대비해 꼼수를 부렸다는 게 중론이다.

금메달을 다투는 우리나라 또는 미국에 덜미를 잡히더라도 패자부활전을 통해 다시 한번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한 셈이다.

2009년 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한국은 결승전까지 9차례 경기 중 5차례나 일본과 맞붙었다. 1∼2라운드가 더블 일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치러졌기 때문이다. 당시에도 원성이 자자했다.

물론 이번 대회 방식은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에서 정했다. 하지만 개최국 일본의 입김을 배제할 순 없다.

[그래픽] 도쿄올림픽 야구 대진
[그래픽] 도쿄올림픽 야구 대진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한국은 4일 오후 7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영원한 맞수' 일본과 결승 진출권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친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