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하람, 다이빙 새역사 쓴다…오늘 3m서 첫 올림픽 메달 도전

송고시간2021-08-03 06:01

댓글

'라이징 스타' 진윤성은 9년 만의 남자 역도 올림픽 메달 사냥

우하람의 3m 스프링보드 예선 경기 모습
우하람의 3m 스프링보드 예선 경기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이 한국 다이빙의 새날을 연다.

'한국 다이빙 간판' 우하람은 3일 오전 10시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 출전한다.

우하람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 6차 시기 합계 452.45점을 받아 전체 출전선수 29명 중 5위로 18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상위 12위 안에 들면 바로 이날 오후 3시부터 치르는 결승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할 수 있다.

한국 다이빙은 1960년 로마 대회부터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아직 메달을 딴 선수는 없다.

준결승, 결승 진출조차도 우하람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남자 10m 플랫폼에서 이룬 게 유일하다.

우하람은 18세 고교생이었던 5년 전 리우에서 10m 플랫폼 결승까지 올라 1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날 메달에 도전하는 3m 스프링보드는 우하람이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위를 차지하며 국제무대 경쟁력을 확인한 종목이다.

우하람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도 4차 시기까지는 전체 1위를 차지한 중국의 왕쭝위안(531.30점)에 이어 2위를 달리는 등 쾌조의 컨디션을 보여줬다.

예선을 마친 후 우하람은 "오늘 뛰면서 제 좋을 때 느낌을 찾은 것 같다. 이 느낌 그대로 준결승, 결승까지 이어가겠다"며 역대 최고 성적을 넘어 메달 획득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미남 역사' 진윤성
'미남 역사' 진윤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역도가 발견한 '라이징 스타' 진윤성(26·고양시청)은 9년 만의 남자역도 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린다.

진윤성은 이날 도쿄 국제포럼에서 남자 109㎏급 A그룹 경기를 펼친다.

한국 역도가 이번 대회에서 가장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은 역사(力士)가 진윤성이다.

진윤성의 주 종목은 102㎏급이지만 올림픽 정식 종목이 아니어서 109㎏급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합계 기준 440㎏ 내외를 드는 시몬 마티로시온(아르메니아), 430㎏을 오르내리는 아크바 주라에프(우즈베키스탄)를 제외한 3∼4명이 동메달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이는데 진윤성도 그 한 자리를 차지할 후보로 꼽힌다.

한국 남자 역도의 마지막 올림픽 메달리스트는 2012년 런던 대회 94㎏급 김민재(은메달)다.

김민재는 런던에서 8위를 했으나 메달리스트 전원을 포함한 상위 선수들이 도핑 테스트에서 무더기로 양성 반응을 보여 7년이나 지난 2019년 메달을 받았다.

진윤성이 이번에 메달을 따면 2008년 베이징 대회 사재혁(남자 77㎏급 금메달)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에서 시상대에 오르는 한국 남자 역도 선수가 탄생한다.

한국 레슬링을 이끌어온 류한수(33·삼성생명)는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리는 그레코로만형 67㎏급 경기에 출전한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두 차례(2013년, 2017년)나 정상에 서고 아시안게임(2014년·2018년)과 아시아선수권(2015년)에서도 우승을 경험한 류한수가 도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 박장순, 심권호, 김현우에 이어 한국 레슬링 선수로는 4번째로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이룬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