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책장 뒤 문 열자 비밀공간에 남녀 11명 다닥다닥 숨어

송고시간2021-08-03 15:45

댓글

고양 덕양구, 유흥주점 심야 불법영업 단속…13명 적발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빨리 나와요. 한 사람씩 나오세요."

비밀장소에 숨어있다 적발된 종업원
비밀장소에 숨어있다 적발된 종업원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서 집합 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심야 불법영업을 하던 유흥주점 업주와 손님, 종업원이 현장에서 적발됐다.

3일 덕양구에 따르면 구의 이번 특별 점검은 지난달 30일 오후 10시께 이뤄졌다.

수도권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운영을 중단해야 할 유흥주점이 문을 닫은 채 몰래 영업하고 있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점검에 나선 것이다.

단속반은 현장 출동시 이 건물의 건축도면을 챙기는 것을 잊지 않았다.

현장에 도착한 단속반은 유흥주점의 현관 출입문이 잠겨 있자 고양소방서의 도움으로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으나 내부에는 업주와 종업원 2명만 보였다.

고양소방서, 불법 영업 유흥주점 문개방 모습
고양소방서, 불법 영업 유흥주점 문개방 모습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던 중 조리장에서 손님이 마신 것으로 추정되는 술과 안주를 확인하고 단속반은 곧바로 수색에 나섰다.

업소 곳곳을 둘러보던 단속반은 건축도면에 표시된 휴게실 내 출입문 2곳 중 1곳이 책장으로 막혀 있는 것을 수상히 여기고 확인한 결과, 책장 뒤 밀실에 숨어 있던 손님 4명과 종업원 7명을 결국 적발했다.

덕양구는 집합 금지 명령을 어긴 영업주와 이용자 등 총 13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 하는 등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흥시설이 밀집한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방역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