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9시까지 1천565명, 어제보다 491명↑…4일 1천700명 안팎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8-03 22:07

댓글

수도권 1천20명-비수도권 545명…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 사라지며 급증

코로나19 검사, 분주한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검사, 분주한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신재우 이영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1천56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74명보다 491명 많다.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급증한 것이다.

1주일 전인 지난주 화요일(27일)의 오후 9시 집계치 1천712명에 비해서는 147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20명(65.2%), 비수도권이 545명(34.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75명, 경기 465명, 부산 90명, 인천 80명, 대구 74명, 경남 70명, 충남 56명, 대전 55명, 경북 48명, 충북 42명, 제주 23명, 강원 22명, 전북 19명, 광주·울산·전남 각 15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600명대 후반, 많으면 1천7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28명 늘어 최종 1천202명으로 마감됐다.

4차 대유행 여파로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이날까지 28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4일로 29일째가 된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에서는 강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지난달 30일 이후 환자 10명과 종사자 1명 등 총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관악구의 요양시설에서도 지난달 27일 이후 종사자 3명과 입소자 7명 등 10명이 확진됐다.

대구 수성구의 태권도장과 관련해선 이날 3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전날 11명과 인근 시·군의 관련 확진자를 합쳐 태권도장 관련 누적 확진자는 54명으로 늘었다.

경북 포항 외국인모임과 관련해서는 10명 추가돼 누적 12명이 됐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