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하루 103개 의원실 신고식 尹, 국회 방역수칙 위반 논란

송고시간2021-08-03 21:33

댓글

인적사항 제출·사전 허가 없이 방문 인사

尹측 "일반적인 방역 조치 확실히 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같은 당 의원 103명 사무실을 한나절 만에 모두 방문하는 과정에서 국회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국회 보좌진 등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여의도 옆 대나무숲' 계정에는 "대통령 후보는 방역 수칙 위반해도 되나"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사전 신고도 없이 윤 전 총장과 그 일행 10여 명이 한꺼번에 몰려다니면서 103명의 국회의원 방을 다 돌았다"며 "한 분이라도 코로나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가 있다면 103명 방은 전부 셧다운 돼야 한다. 큰일 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사무처의 현행 방역 수칙에 따르면, 국회의원이나 보좌진이 의원회관 사무실에 외부인을 초대하려면 그의 인적 사항을 미리 사무처에 제출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출입증을 발부받더라도 층간 이동이 제한된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의원실을 발길 닫는 대로 방문했으며, 국회 측도 그런 윤 전 총장을 제지하지 않았다는 것이 글쓴이의 주장이다.

그는 "하는 거 보면 아직도 초선 국회의원보다 못한 아마추어"라며 "모르고 했는지,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방역 수칙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지난달 22일 의원회관 9층에서 태영호 의원을 만난 뒤 같은 층에 있는 국민의힘 의원실을 돌아다녔다.

그러나 최 전 원장은 하루 전날 인적 사항을 제출하고 의원실별로 방문 허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회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기 여의치 않았다"며 "다만, 체온을 측정하고 비말 확산을 차단하는 등 일반적인 방역 조치는 확실히 했다"고 말했다.

국회의장실 향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국회의장실 향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의장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2021.8.3 jeong@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