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선넘은 與양강…이낙연은 김부선, 이재명은 최성해 소환

송고시간2021-08-04 12:25

댓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7월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7월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도덕성 검증'을 내건 네거티브 비방전이 가열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격하는 배우 김부선씨를 선거판에 끌여들였고,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와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의 친분설을 제기하며 강성 지지층의 감정선을 건드렸다.

이낙연 후보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4일 MBC 라디오에서 "이재명 지사가 첫번째 음주운전 치고는 상당히 센 징계인 150만원 벌금을 받아서 누범 아니냐는 의혹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게다가 여배우가 그런 얘기를 또 했다"고 언급했다.

김부선씨는 전날 SNS에 "이재명이 이미 두번이나 걸렸다고 했다. 음주운전 전과 2회 이상이라는 것에 18조 건다"고 썼다.

이에 이재명 후보 상황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김부선씨나 다른 후보들이 또다른 음주운전이 있지 않냐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전혀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이재명 캠프는 전날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을 당 선관위와 윤리감찰단에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신고한 데 이어 이날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현근택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각을 세웠던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이낙연 후보가 함께 촬영한 사진이 공개된 것을 거론하며 "이낙연 후보는 최 전 총장과 어떤 사이인지 분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친문 강성파 등 민주당 지지층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조국 이슈를 꺼낸 것은 '이낙연=친문 대표'라는 등식이 허구임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낙연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 전 총장과 "아무 관계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캠프 관계자는 "총선 시기 해당 지역 행사에서 한번 만나 사진을 촬영한 것 말고는 없다"고 설명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