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호승 시 반세기…시선집 '내가 사랑하는 사람'

송고시간2021-08-04 15:30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국내 현대 시단을 대표하는 서정시인 중 한 명인 정호승(71)의 주요 시작을 엮은 시선집이 나왔다.

약 반세기를 이어온 정호승의 시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시선집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비채 출판사에서 펴냈다.

데뷔작 '첨성대'부터 근작 '당신을 찾아서'까지 대표 시 275편을 엮고 시인 김승희와 문학평론가 이숭원이 해설을 달았다.

'수선화에게', '슬픔이 기쁨에게', '첫눈', '봄길' 등 친숙한 그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 아프고 고통스러운 현실 세계의 고독을 사랑으로 헤쳐가려는 시인의 노래가 때로는 비감하게, 때로는 정취 있게 울려 퍼진다. 밤하늘의 별과 달을 올려다보며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언어의 마술이다.

경남 하동에서 태어난 정호승은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돼 등단했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등을 펴냈다.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상화시인상, 가톨릭문학상, 공초문학상 등을 받았다.

정호승 시 반세기…시선집 '내가 사랑하는 사람' - 1

lesl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