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단계 후 서울 지하철 이용객 17%↓·버스 승객 13%↓

송고시간2021-08-05 10:23

댓글
서울 대중교통 감축운행
서울 대중교통 감축운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이후 서울 지하철 이용객은 17%, 버스 승객은 13% 각각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감소폭은 둔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4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1일까지 3주간 서울 지하철 이용객은 9천939만9천986명으로 4단계 전 3주(6월 21일∼7월 11일·1억1천957만198명)보다 16.9% 감소했다.

같은 기간 버스 이용객은 7천3만9천93명에서 6천111만940명으로 12.7% 줄었다.

4단계 시행 이후 3주간 이용객을 전년 동기(2020년 7월 12일∼8월 1일)와 비교하면 지하철은 16.8%, 버스는 14.9% 감소했다. 4단계 시행 전 3주간 이용객은 전년 동기와 큰 차이가 없었다.

최근 대중교통 이용객이 줄어든 데는 이동 수요의 감소와 함께 서울시의 야간운행 감축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지난달 8일부터 버스, 9일부터는 지하철의 오후 10시 이후 운행을 20% 감축했다.

4단계 시행 이후 주간 이용객도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감소율은 둔화했다.

4단계 첫 주(7월 12∼18일) 지하철 이용객은 3천337만8천744명으로 전주(7월 5∼11일·3천820만4천776명)보다 12.6% 급감했다. 하지만 둘째 주(7월 19∼25일)는 0.5%, 셋째 주(7월 26일∼8월 1일)는 1.3% 감소하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주간 버스 이용객의 감소율은 10.3%→0.6%→1.2%로 지하철과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여름휴가를 맞아 지방으로 빠져나간 이동 수요를 고려하면 시내 대중교통 감축 효과가 시간이 흐를수록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중교통 이용현황과 맞물려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폭도 둔화하고 있다. 서울의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4단계 시행 첫 주 521.1명에서 둘째 주 473.0명, 셋째 주 462.1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4단계 시행 직전 주 대비 감소폭은 둘째 주 48.1명, 셋째 주 10.9명으로 크게 둔화했다.

[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전후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현황 (단위: 명)

구분 주간 지하철 버스

4단계 전 3주
6월 21~27일 41,267,733 23,798,577
6월 28일~7월 4일 40,097,689 23,344,552
7월 5~11일 38,204,776 22,895,964
합계 119,570,198 70,039,093

4단계 후 3주
7월 12~18일 33,378,744 20,539,664
7월 19~25일 33,223,262 20,410,403
7월 26~8월 1일 32,797,980 20,160,873
합계 99,399,986 61,110,940
증감률 -16.9% -12.7%

※ 자료 출처: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