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활방역위도 현행 거리두기 연장 우세…수도권 4단계 2주 연장될듯

송고시간2021-08-04 23:29

댓글

비수도권 3단계도 연장 무게…정부, 자문기구 생방위 열어 의견 수렴

모레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 열어 거리두기 조정안 최종 확정

코로나 확산으로 호프집·노래방 '줄폐업'
코로나 확산으로 호프집·노래방 '줄폐업'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전국 호프집과 노래방이 1년 새 수천 곳 줄어들었다. 사진은 4일 서울 중구 을지로 노가리 골목. 2021.8.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해서 확산함에 따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가 또 한 차례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오후 8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의료계 및 경제·사회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 회의를 열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향후의 방역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8일 종료될 예정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어떻게 조정할지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회의에 참석한 위원 다수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체계상 가장 높은 4단계가 벌써 4주째 이어지고 있지만 약간의 정체 양상만 보일 뿐 감소세로 전환되지 않은 데다 비수도권 곳곳으로 확산세가 퍼져 '거리두기 재연장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상황이 상황인 만큼 지금의 확산 추세가 내림세를 보여야 할 텐데, (그렇지 않으니) 거리두기 단계 연장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사적모임 제한 조처와 관련해선 "쉽게 풀릴 것 같지 않다"면서 "지금 상황 자체가 사적모임 금지를 완화하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데다 이를 풀어줬다가는 확산세를 못 잡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다"고 전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지금 단계를 연장할 것 같다"면서 "수도권에서는 지금 4단계가 이뤄지고 있는데 그 이상은 정말 '록다운'(봉쇄) 조치밖에 없는 만큼 4단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목·금요일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줄지 않는 한 거리두기 연장 방향은 그대로 갈 것"이라면서 "방역 조처에 있어 업종 간 형평성이 맞지 않는 부분을 맞추겠다는 것은 있었지만 완화하겠다는 부분은 없었다"고 언급했다.

거리두기 4단계 (PG)
거리두기 4단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그는 거리두기 연장 기간과 관련해선 "기본적으로 2주 간격으로 연장하고 있는데 그렇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참석한 위원들은 현재 유행 상황이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도 일부 개선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고려해 방역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회의에서는 해외 주요 국가 사례를 참고해 지금처럼 확진자 수가 아니라 사망자나 위중증 환자 수, 치명률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종식이 사실상 어려운 만큼 코로나19와 함께하며 대응하는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전환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이에 대해 정부는 당장 이런 대응 체계를 도입하기는 쉽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정부는 오는 6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 조정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지난달 27∼29일 사흘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인식도 조사를 한 결과 수도권 4단계 연장 조치에 대해 84.0%가 찬성, 12.8%가 반대 입장을 각각 나타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