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한국 엔진' 박해민, 모든 경기 1회 선두타자 출루 진기록

송고시간2021-08-05 11:19

댓글

올림픽 5경기에서 모두 1회 선두타자로 나와 출루…한국 공격의 첨병

[올림픽] 박해민 득점
[올림픽] 박해민 득점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초 무사 2루 강백호의 안타 때 2루 주자 박해민(오른쪽)이 홈인하고 있다. 2021.8.4 hama@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야구대표팀의 '엔진'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특기할만한 진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대표팀의 올림픽 5경기에 모두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는데, 모든 경기 첫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이스라엘전 1회에 중전 안타, 31일 조별리그 미국전에서 1회 유격수 내야 안타로 출루했고, 1일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도 1회에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이뿐만이 아니다. 2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1회에서도 중전 안타를 쳤고, 4일 일본과 준결승에서도 1회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올림픽] 박해민, 빠른 발로 2루까지!
[올림픽] 박해민, 빠른 발로 2루까지!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초 무사 박해민이 안타를 치고 2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2021.8.4 yatoya@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 박해민의 '출루쇼' 덕분에 5경기 중 3경기에서 1회 점수를 올리는 데 성공했다.

국제대회 단기전에선 기세와 분위기 싸움이 매우 중요한데, 박해민은 1회 득점의 첨병 역할을 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박해민이 출루와 강백호(kt wiz)-이정후(키움 히어로즈)로 이어지는 테이블 세터진은 강력한 파괴력을 보인다.

비록 패했지만, 4일 열린 일본과 준결승에서도 박해민을 선두로 한 테이블 세터는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박해민은 1회에 상대 팀 선발 투수인 '일본의 자존심' 야마모토 요시노부(오릭스 버펄로스)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다.

야마모토는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에서 평균자책점 1점대를 기록 중인 에이스인데, 이런 선수의 혼을 빼내며 경기 초반 기세 싸움을 유리하게 가져갔다.

박해민에게 볼넷을 내준 야마모토는 이정후에게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얻어맞기도 했다.

동점을 만든 6회 공격도 박해민으로부터 시작됐다.

박해민은 선두 타자로 나서 좌전 안타를 기록한 뒤 상대 팀 좌익수 곤도 겐스케(닛폰햄 파이터스)가 공을 더듬자 과감하게 2루로 뛰어 상대 팀을 흔들었다.

이후 강백호의 좌전 적시타 때 3루를 지나 홈까지 쇄도해 한국의 첫 득점을 기록했다.

박해민의 순간 판단력과 집중력, 주력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올림픽] '2점 추가요'
[올림픽] '2점 추가요'

2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말 무사 만루 한국 박해민 2타점 2루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2021.8.2 jieunlee@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해민은 일본전에서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묶어 3차례나 출루하며 맹활약했다.

그는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미국과 패자부활전 준결승에서도 1번 타자로 나설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는 6연속 경기 선두타자 출루와 함께 팀의 결승 진출을 노린다.

박해민의 발야구가 시작됐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