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울컥한 김연경 "오늘이 국가대표로 뛴 마지막 날"

송고시간2021-08-08 11:10

댓글

"후회 없다…후배들, 좋은 모습 이어가길"

눈물 참는 김연경
눈물 참는 김연경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여자배구대표팀 김연경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치고 공동취재구역에서 눈물을 삼키고 있다. 2021. 8.8. cycl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항상 씩씩하게 걸어오던 '배구 여제' 김연경(33)의 발걸음은 매우 무거워 보였다.

한국 선수단 중 가장 늦게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으로 나온 김연경은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한 뒤 작은 목소리로 "아쉽다"며 "사실 누구도 우리가 이 자리까지 올라올지 예상하지 못했고, 우리 자신도 이렇게까지 잘하리라고 생각지 못했다. 경기에 관해선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여자배구대표팀은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15-25)으로 패해 4위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조별리그 일본전, 8강전 터키전에서 기적 같은 드라마를 쓴 대표팀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많은 응원을 받았지만, 전력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했다.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도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김연경은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하겠다고 어렵게 입을 뗐다.

그는 "국가대표의 의미는 (감히) 이야기조차 하기 힘들 정도로 무거운 것"이라며 "영광스럽고 자부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돌아가서 (대한민국배구협회) 회장님과 이야기를 나누겠지만, 사실상 오늘 경기가 국가대표로 뛰는 마지막 경기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이번 대회를 통해 후배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잡을 수 있었을 것 같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으로 계획을 묻는 말엔 "쉬고 싶다"며 "가족들과 밥을 먹는 등 소소한 것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