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측, 이재명에 "검찰개혁 말하면서 검사 사칭은 왜 했나"

송고시간2021-08-08 17:33

댓글
은평갑 당원협의회 방문해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은평갑 당원협의회 방문해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8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무소불위로 권한을 남용한다고 검찰을 비판하면서 정작 본인은 왜 검사를 사칭했는가"라고 반격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김기흥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개혁 운운하지 말라. 거창한 말로 본질을 호도하지 말고 성남FC 후원금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답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이 지사가 '성남FC 뇌물 의혹'을 제기한 윤 전 총장을 향해 "검찰개혁이 필요한 이유는 과도한 권한을 악용하는 검사들의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드는 무소불위의 권한 남용'에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한 대응이다.

김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질문에 대한 답변 대신 질문한 사람을 공격하는 방식"이라며 "불리한 질문에는 스피커를 공격하라는 정치적 문법에 충실히 따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02년 이 지사가 공무원 자격 사칭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사실을 거론, "(그때는) 정의로운 일을 하기 위해 (사칭이) 어쩔 수 없었다는 건가, 그때의 검사는 정의롭고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것인가"라고 비꼬았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