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도부 선배 4명이 후배에 학교폭력…중상입어 유도 포기 지경"

송고시간2021-08-08 21:03

댓글

익산 고교 유도부서 2학년 4명이 1학년 폭행 주장…피해자측 경찰에 고소

"유도부 2학년 4명이 후배에 학교폭력"
"유도부 2학년 4명이 후배에 학교폭력"

(익산=연합뉴스) 전북 익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도부원 간 폭행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A(18)군의 부모는 "유도부 훈련 도중 휴식을 취하고 있던 아들이 텀블링을 하지 않겠다고 하자 상급생 4명이 아들을 들어 강당 단상 1m 아래로 던졌다"며 "폭행으로 아들은 유도를 포기해야 할 정도로 크게 다쳤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전치 32주의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인 A군. [A군 학부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익산=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 익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도부원 간 학교폭력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피해 학생 측 주장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9시께 익산의 한 고등학교 강당에서 유도부 훈련 도중 휴식을 취하고 있던 1학년 A(18)군을 2학년 선배 B(18)군 등 4명이 단상 아래로 던졌다.

'쿵' 소리가 나며 1m 아래로 떨어진 A군은 팔 등을 크게 다쳐 전치 32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피해자 측은 전했다.

이들은 모두 나이가 같지만, A군이 중학교 때 1년을 쉬고 고교에 입학해 선후배 사이가 됐다.

A군 어머니는 "간식을 기다리며 쉬고 있던 아들에게 상급생 중 한 명이 텀블링을 하자고 했고, 이를 거부하자 3명을 더 불러서 팔과 다리를 잡아 아래로 던졌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는데도 저지른 명백한 학교 폭력으로, 아들은 유도를 포기해야 할 정도로 크게 다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학교의 대응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A군 어머니는 "유도부원들이 오후 10시까지 훈련이 예정돼있었는데도 코치나 감독 등 관리자는 강당에 없었다"며 "만일 관리자가 자리에 있었다면 폭력이 일어나지도, 아들이 다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A군 측은 진상 조사를 위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교육청에 학교폭력심의위원회 개최를 요구했다. 교육청 감사관실에 관리자 징계도 요청할 예정이다.

익산경찰서는 학교폭력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