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파리도 인정한 '양궁 3관왕' 안산…수영 5관왕 드레슬과 나란히

송고시간2021-08-08 22:06

댓글
도쿄타워 옆 안산
도쿄타워 옆 안산

[파리올림픽 조직위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이 2020 도쿄올림픽을 빛낸 최고의 올림피언 중 하나로 '파리'에서 인정받았다.

일본 도쿄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도쿄올림픽 폐회식이 열린 8일 오후, 배턴을 이어받을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공식 SNS를 통해 도쿄를 향한 감사의 메시지를 보냈다.

'고마워요 도쿄 2020'이라고 프랑스어와 일본어로 쓴 메시지를 도쿄올림픽을 빛낸 올림피언 11명의 일러스트가 장식했다.

가장 왼쪽에 활을 들고 오른 주먹을 꽉 쥔 안산이 자리했다.

안산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채택된 혼성 단체전을 시작으로 여자 단체전,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휩쓸어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에 올랐다.

[올림픽]안산, 금메달이 3개
[올림픽]안산, 금메달이 3개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 한국대표팀 숙소에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30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안산은 이번 대회 다관왕 순위에서는 여자 카누의 리사 캐링턴(뉴질랜드), 여자 육상 일레인 톰프슨(자메이카)과 함께 4위에 랭크됐다.

전면에는 이번 대회 최다 5관왕에 오른 새 '수영 황제' 케일럽 드레슬(미국)이 포효하며 섰다.

유도 혼성 단체전과 여자 63㎏급에서 금메달을 따내 프랑스 선수단 최다관왕이 된 클라리스 아그벵누가 가장 높은 곳에서 금메달 2개를 자랑했다.

일본인들로부터 사랑을 듬뿍 받은 유도 남매 아베 히후미와 아베 우타가 도쿄타워 양옆을 지켰다. 아베 남매는 같은 날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파리올림픽은 3년 뒤인 7월 26일 열려 8월 11일 폐회할 예정이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