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 최숙현 가혹행위 김규봉 감독 등 항소심도 중형 선고

송고시간2021-08-09 15:34

댓글
최숙현 가혹행위 (왼쪽부터) 김규봉 감독·주장 장윤정 선수
최숙현 가혹행위 (왼쪽부터) 김규봉 감독·주장 장윤정 선수

[(왼쪽부터)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된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 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대구고법 형사1-1부(손병원 부장판사)는 9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42) 감독 등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김 감독에게 징역 7년, 주장 장윤정(32) 선수에게 징역 4년, 김도환(26) 선수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김 감독에게 40시간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과 5년 동안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을, 장 선수에게는 40시간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을, 김 김 선수에게 40시간 아동학대 재범 예방 강의 수강을 각각 명했다.

재판부는 "엄벌이 불가피하지만, 일부 폭력 범행이 트라이애슬론 특성에 따라 필요한 체중 감량 등을 위한 훈육과 지도를 하는 과정에서 그 범위를 일탈해 범행에 이른 측면도 있어 보이는 점,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해 그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앞서 팀닥터로 불리며 최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하고 일부 여성 선수를 유사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8년에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은 운동처방사 안주현씨는 최근 항소심에서 징역 7년 6월에 벌금 1천만원으로 감형됐다.

항소심 선고 직후 최 선수 유족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등은 대구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경주시장은 최 선수 유족과 피해 선수들에게 사과하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계 폭력 등 가혹행위를 고발한 선수들에 대한 구제와 보호 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체육계 폭력 고발 선수 보호 대책 수립하라"
"체육계 폭력 고발 선수 보호 대책 수립하라"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9일 오후 김규봉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 뒤 고 최숙현 선수 유족 등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8.9 leeki@yna.co.kr

lee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