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尹측근들 공정 가치 무너뜨려…X맨인가"

송고시간2021-08-10 09:56

댓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0일 대권 경쟁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공정이라는 그나마 있는 하나의 지지 이유를 측근들이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에서 "측근들이 도움이 되는 건지 X맨인지, 측근 리스크에 대해서 본인들도 그렇고, 캠프 차원에서,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 차원에서 냉철히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당 대권주자들을 돌고래, 고등어, 멸치 등에 비유했다가 논란을 일으킨 친윤계 정진석 의원을 비판한 취지로 해석된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uwg806@yna.co.kr

원 전 지사는 "윤 전 총장의 핵심 가치가 공정이라면 모든 것을 공정에 비춰 판단하고 실천하는 것을 보여줘야 살아 있는 공정"이라며 "검찰 수사의 칼을 휘두를 때만 공정이고 정치권에 들어오면 특별대우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따졌다.

원 전 지사는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선관위가 구성된 이후에는 경선 프로그램에 대해 관심도 끊어야 한다. 부작용이 매우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경선준비위원회는 당헌에 있는 조직도 아니다. (경선) 홍보기획안 내용을 경준위가 확정된 것처럼 앞질러가는 것은 월권"이라며 "아이디어 상당 부분이 이 대표 자신에게서 나온다는 데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대표는 민주당과 정권에 맞서서 전체적인 투쟁의 총지휘를 해주고, 경선의 시비에는 절대 중립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