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선거법 위반' 崔에 "대전선관위원장 해놓고 모른다니"(종합)

송고시간2021-08-10 18:10

댓글

대선주자들도 尹·崔 싸잡아 공세…"반장 선거만도 못하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1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마이크를 이용한 지지 호소로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맹비난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최 전 원장이 자주 하는 말처럼 이번에도 선거법 공부가 부족해 마이크를 잡은 거냐"며 "제1야당 대선 후보들이 이렇게나 준비가 안 돼 있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믿기 어려워한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아마추어 대선 후보의 정치 놀음"이라며 "대선에 공부하러 나왔느냐"고 비꼬았다.

윤 원내대표는 "시간 끌 이유도 없이 명백한 사실이 세상에 다 드러난 만큼 선관위의 신속한 결정과 합당한 후속 조치를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유기홍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최 전 원장은 대전시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았던 법조인"이라며 "안 해본 것만 모르는 줄 알았는데 해본 것도 모르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페이스북에 "최 전 원장의 대선행은 인위적이지 못해 인공적"이라며 "피해자가 되기 위해 혼자 북 치고 장구 치고, 혼자 사퇴 결정을 했다"고 맹공했다.

여권 대선주자들도 최 전 원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인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이낙연 캠프의 김효은 대변인은 논평에서 두 후보를 겨냥해 "초등학교 반장 선거 나갈 사람도 이렇게 준비 없이는 안 한다"고 비난했다.

특히 최 전 원장을 '리스크 제조기'라고 비꼬면서 "OMR 카드 시험장에 컴퓨터용 싸인펜 대신 볼펜 들고 가서 몰랐다고 억울해 할 거냐"고 반문했다.

이재명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 전 원장의 조부·증조부의 친일 논란을 거론, "손으로 태양을 가릴 수는 없는 법"이라며 "허물을 덮기 위해 더 큰 거짓을 꾸미지 말라"고 일갈했다.

최 전 원장이 해당 논란 해명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들인 것에 대해서도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정세균 캠프 장경태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나와 윤 전 총장의 '박근혜 불구속 수사' 발언과 관련해 "탄핵수사 검사의 심각한 자기부정과 유체이탈 화법"이라며 "검사로서의 권력도 남용 혹은 허세로 일관했다면 대통령의 권력을 어떻게 활용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y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