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대만 대표처 허용 리투아니아서 자국 대사 소환한다

송고시간2021-08-10 17:12

댓글

"주권·영토 보전 심각히 침해…잘못된 길 더 멀리 가지 말라"

리투아이나 항구[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리투아이나 항구[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대만 문제로 리투아니아 주재 자국 대사를 불러들일 것이라면서 리투아니아도 중국 주재 대사를 소환하라고 요구했다.

중국 외교부는 10일 대변인 담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리투아니아가 대만의 '대표처' 설립을 허용해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심각히 침해했다"고 이유를 들었다.

중국 외교부는 리투아니아의 결정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우리는 리투아니아가 잘못을 바로잡고 실질적인 조처를 할 것을 촉구한다. 잘못된 길로 더 멀리 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대만을 향해서도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며 국제상 분열을 시도하는 것은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우자오셰(吳釗燮) 대만 외교부장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대만 대표처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중국은 이에 강하게 반발했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담화에서 "세계에는 오직 하나의 중국만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사회의 보편적 합의이며 중국과 다른 나라 사이 관계를 발전시키는 정치적 기초"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한 "조국 통일을 실현한다는 중국 정부와 인민의 결심은 흔들림이 없다.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는 '레드 라인'은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발트해 소국 리투아니아는 1991년 중국과 수교했다. 지난해 10월 대선을 통해 집권한 현 정부는 자유를 위해 노력하는 대만을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중국에 맞서는 조치를 잇달아 내놨다.

올해 초 대만에 무역대표부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5월에는 중국과 중·동유럽 국가 간의 '17+1' 경제 협력체 탈퇴를 선언했고 지난달에는 대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만 회분을 지원하기도 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