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어프레미아, 김포~제주 첫 비행…"연말 국제선 운항"

송고시간2021-08-11 11:36

댓글

저비용항공사 가격·대형항공사 서비스 합친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에어프레미아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가 11일 김포~제주 노선에 취항하며 첫 운항을 시작했다. 2019년 3월 국제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한 지 2년 5개월만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날 오전 6시 30분 김포공항에서 YP541편(보잉 787-9)이 제주공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309석 규모의 항공기 탑승률은 100%를 기록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날부터 매일 2회 일정으로 김포~제주 노선을 운항한다.

기업 규모 기준 LCC로 평가받는 에어프레미아는 대형항공사(FSC)의 고품질 서비스와 LCC의 합리적 비용을 동시에 갖춘 하이브리드항공사(HSC)를 표방한다고 설명했다.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좌석은 '이코노미 35'와 '프레미아 42'로 구분된다. 이코노미 35와 프레미아 42는 각각 좌석 간 거리가 35인치, 42인치로 글로벌 항공사 이코노미석 중 가장 넓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주엽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이날 취항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중대형 항공기로 중장거리 노선을 운항할 것"이라며 "우등 버스가 표준이 됐듯이 항공기도 넓은 좌석이 새로운 시대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사업 면허 취득 당시 국제선 운항을 계획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제선 운항 중단 여파로 우선 국내선 운항을 시작했으며,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사업 계획대로 중장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에어프레미아는 11~12월 동남아나 일본 노선 등 국제선 운항을 시작하고, 내년 2분기 인천~로스앤젤레스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호기를 9~10월, 3호기를 연말 또는 내년 초에 도입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재무적 우려에 대해서 "JC파트너스가 650억원 투자를 확정했고 지금까지 400억원을 투자했다"며 "추가로 600억원이 투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항공업계가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이런 상황을 지나서 살아남는 항공사에는 업황 회복에 따른 과실이 있을 것"이라며 "에어프레미아는 장거리 노선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