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대만 밀착' 리투아니아와 갈등 격화…단교론도 제기

송고시간2021-08-11 13:11

댓글

리투아니아 '대만 대표처' 허용에 대사 소환…미국은 중국 비난

대사 소환 요구받은 주중 리투아니아 대사관
대사 소환 요구받은 주중 리투아니아 대사관

(베이징 AFP=연합뉴스) 중국 정부로부터 대사의 본국 소환을 요구받은 리투아니아의 베이징 대사관 전경. 중국 외교부는 10일 대만 문제를 이유로 리투아니아 주재 자국 대사를 불러들일 것이라면서 리투아니아도 중국 주재 대사를 소환하라고 요구했다.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대만 문제를 놓고 중국과 발트해 국가 리투아니아의 외교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에서는 단교설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0일 "리투아니아가 대만의 대표처 설립을 허용해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심각히 침해했다"면서 리투아니아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한다고 밝히고, 리투아니아 정부에도 주중 대사를 불러들이라고 요구했다.

중국이 대사 소환이라는 이례적인 초강수를 꺼낸 뒤 중국 매체들은 단교 등 강력한 후속 보복 조치 가능성을 제기했다.

환구시보는 11일 전문가를 인용해 "대사 소환 조치는 중국 외교사에서 매우 드문 일"이라면서 "앞으로 리투아니아가 중국에 도전하는 행동을 계속하면 양국이 단교하는 국면으로 가는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류줘쿠이(劉作奎)중국사회과학원 유럽연구소 중동부유럽연구실 주임은 외교에서 대사 소환은 단교 다음으로 심각한 수준의 조치라고 말했다.

중국은 1995년에 자국 대사를 소환한 적이 있다. 당시 미국 정부가 리덩후이(李登輝) 대만 총통의 방미를 허용하자 중국은 주미 대사를 불러들였었다.

류 연구원은 리투아니아가 대만과 왕래를 계속하면 중국과 리투아니아의 관계는 개선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리투아니아가 사태를 악화시켜왔다면서 "이런 행위가 점점 많아지면 향후 양국의 단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신창(信强) 푸단대학 교수는 중국의 리투아니아 대사 소환을 놓고 "다른 국가들에 형세를 오판하지 말라는 경고의 의미도 있다"고 분석했다.

리투아니아는 올해 초 대만에 무역대표부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5월에는 중국과 중·동유럽 국가 간의 '17+1' 경제 협력체 탈퇴를 선언했고 지난달에는 대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만 회분을 지원하기도 했다.

한편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 편집인은 이날 논평에서 "리투아니아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그는 "리투아니아가 유럽에서 가장 반(反) 러시아 성향이 강하며 최대한 미국에 붙는 것이 전략으로 미국의 전략적 라이벌에 사납게 짖는 충견 역할을 하고 그 대가로 미국의 보호를 받는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리투아니아의 편에 섰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리투아니아에 대한 보복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