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더 프레임'에 클림트·에곤 실레 작품 담는다

송고시간2021-08-15 08:19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Belvedere Museum)과 협업해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업에 따라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의 '키스(The Kiss)'·'유디트(Judith)'와 에곤 실레(Egon Schiele)의 '죽음과 소녀(Death and the Maiden)' 등 벨베데레 미술관의 대표 작품 17점이 더 프레임의 '아트스토어'에 추가됐다.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벨베데레와 협업…대표작 '더 프로임' 아트스토어에 추가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벨베데레와 협업…대표작 '더 프로임' 아트스토어에 추가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트스토어는 더 프레임 전용 작품 구독 서비스로, 이번에 추가된 벨베데레 외에도 전 세계 40여개국의 유명 미술관과 협업해 1천500점에 달하는 작품을 4K 해상도의 디지털 콘텐츠로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을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제주도립미술관 등과 함께 오프라인 전시회를 개최하고, 매달 새로운 주제로 작품을 분류하고 추천하는 큐레이션 서비스도 제공한다.

더 프레임 TV는 시청하지 않을 때는 아트 토어를 통해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화면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하는 TV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미술관, 작가들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만의 '홈 갤러리'를 집안에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