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블루 물러가라"…직원들 '심신 건강' 챙기는 기업들

송고시간2021-08-16 06:00

댓글

주요 기업, 코로나 장기화에 심리상담·건강관리 등 프로그램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주요 기업들이 임직원들의 심신 건강을 챙기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재택근무가 늘어나고 사회적 활동이 줄어들며 직원들의 건강이 나빠질 것을 우려해 사내 복지를 확대해 사기를 진작하려는 차원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005930]는 국내에서 14개 전문 상담 센터와 10개 마음 건강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20개 생산법인에서 11개의 전문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기업 '백신 휴가' (CG)
기업 '백신 휴가' (CG)

[연합뉴스TV 제공]

전문 상담센터에는 공인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상담진이, 마음건강 클리닉에는 정신과 전문의가 상주하며 임직원들의 각종 스트레스와 고민에 대해 일대일 상담·치료를 한다.

삼성전자는 임직원 건강 관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극도의 피로 증후군(번아웃), 비만, 과음, 흡연 등을 관리하는 솔루션과 '삼성 헬스'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건강 캠페인, 각 사업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운동센터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차그룹도 계열사에 임직원 심리 상담실, 사업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관리 등을 운영한다. 미국 생산법인에서는 24시간 코로나19 전용 센터를 두고 사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지원하는 등 해외 사업장 안전 관리를 강화했다.

현대차[005380]는 직원의 정년퇴직 이후 노후 설계·재취업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두고 있다. 직급과 직군에 따라 맞춤형 강의와 상담을 한다. 지난해까지 총 1천645명의 임직원이 퇴직자 미래설계 지원 프로그램을 거쳐 갔다.

SK그룹 역시 구성원의 심신 건강을 챙기는 각종 프로그램을 일찍부터 운영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SK텔레콤[017670]은 월 1회 점심시간을 활용한 온라인 '마음 챙김' 강좌를 운영한다. 힐링을 기본 주제로 심리, 음악, 미술 치료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뤄 최근 1회 수강 인원이 300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SK이노베이션[096770]은 계열사 구성원들이 '홈트'(홈트레이닝·집에서 하는 운동)로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도록 온라인 수업을 진행한다.

SK는 최종현 선대회장 때부터 내려오는 SK 기업인의 건강관리법인 '심기신수련' 수업이 대면으로 진행되다 코로나19로 중단되자 온라인으로 전환해 진행 중이다. 사내 심리상담 시설 등도 운영한다.

SK이노베이션 계열 구성원 대상 홈트 수업
SK이노베이션 계열 구성원 대상 홈트 수업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066570]는 코로나19 이후 임직원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글로벌 HR(인사 관리) 방안을 새롭게 물색해오고 있다.

임직원 정신 건강 관리를 위해 코로나19 충격이 가장 컸던 국가 중 하나인 인도 법인에서는 회사 측이 직원 개개인에게 4∼5일마다 전화를 걸어 건강과 안전 상태를 확인하는 '해피 콜링(Happy Calling)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외에 LG전자, LG화학[051910] 등 LG 계열사들은 장기간 재택근무 상황에서 상호 연대감을 주기 위해 원격 요가 수업, 가상 런치 타임, 온라인 요리 강습 등 다양한 온라인 활동을 진행한다.

아울러 주요 대기업들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자체 접종을 하거나 백신 휴가를 도입해 임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심신 건강이 업무 효율성, 생산성과 이어지기 때문에 코로나 시대에 회사가 면밀히 챙겨야 하는 주요 사항이 됐다"며 "임직원 심신 건강 관리를 통해 조직 성과를 향상하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