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AI 원팀와 내년 상반기 '초거대 AI' 선보인다

송고시간2021-08-18 11:00

댓글

ETRI·카이스트·한양대와 협업…즉시 상용화 가능하게 설계

KT
KT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KT는 AI 원팀 참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KAIST, 한양대와 함께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AI 원팀은 초거대 AI 모델 확보를 핵심 의제로 정해 6개월 넘게 실무 논의를 해왔고, 이번에 기관별 역할을 정하고 본격적 프로젝트 수행에 나서게 됐다.

KT는 대규모 그래픽처리장치(GPU) 인프라 구축, 데이터 수집·분석, 모델 학습, 응용 태스크 적용 등 연구개발(R&D) 및 상용화 관련 업무를 총괄한다.

카이스트는 머신러닝 알고리즘 최적화 및 애플리케이션 파트를 맡게 되며, 한양대는 데이터 정제·필터링 알고리즘 개발, 분산·병렬 알고리즘 및 모델 최적화 분야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대형 모델학습 및 모델개발 분야에 참여한다.

AI 원팀은 올해 말까지 1차로 초거대 AI의 학습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내 초거대 AI 모델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대규모 AI 연산 인프라를 구축하고, 향후 2천억 파라미터(매개변수) 이상의 모델까지 가능하도록 인프라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나아가 학습데이터 필터링 강화와 데이터 조정 등으로 AI 편향성을 제거하고 유해 콘텐츠 필터링 기술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AI 윤리 이슈도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초거대 언어모델은 즉시 상용화할 수 있는 형태로 설계해 KT AI 플랫폼인 기가지니와 AI 콘택트센터(AICC)를 시작으로 다양한 사업 분야에 적용될 예정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윤근 인공지능연구소장은 "ETRI가 보유한 한국어 AI 기술인 엑소브레인 원천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초거대 언어모델 프로젝트에 적용함으로써 한국어 처리 분야의 AI 기술 주권 확보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KT 홍경표 융합기술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로 대한민국의 국가 AI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과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